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108 0362020011857573108 05 0507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9331520000 1579338003000

FA 포수 김태군, NC 잔류…4년 최대 13억원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태군(왼쪽)이 2017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상대 타자를 태그아웃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시즌 후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포수 김태군(31)이 원소속팀 NC 다이노스에 잔류한다.

NC는 18일 김태군과 4년 최대 13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NC에 따르면 김태군은 계약금 1억원, 연봉 2억원에 옵션 총액이 4억원이다.

김종문 NC 단장은 “김태군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은 다이노스의 전력 강화에 필요하다”며 “팀과 선수가 여러 방안을 함께 고민해 왔고 충분히 서로의 생각을 나눈 협상이었다”고 했다.

NC 창단 멤버인 김태군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NC의 주전 포수로 뛰다가 2017년 시즌 후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해 군 복무를 했다. 이후 NC가 2019년 시즌을 앞두고 FA로 대형 포수 양의지를 영입하면서 김태군은 주전 자리에서는 밀렸지만, 군 복귀 후 백업 포수 역할을 수행했다.

김태군은 “창단부터 함께한 다이노스에서 다시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며 “보다 값진 선수로 팀에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태군은 29일 출국하는 NC의 전지훈련 선수단에 합류해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시즌을 준비한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