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031 0022020011857573031 01 0106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1125000 1579402251000 related

CNN “해리스 대사를 일본계라 비판하는 것은 인종차별”

글자크기
중앙일보

[CNN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CNN이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라 한국에서 비판의 대상이 된 측면이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CNN은 17일(현지시간) ‘인종주의, 역사, 정치: 왜 한국인들은 미국 대사의 콧수염에 화를 내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에 해리스 대사가 일본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점을 문제 삼는 여론도 있다”고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인 어머니와 주일 미군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일본계 미국인이다. 일본에서 태어나 미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했으며,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의 해군 4성 장군 출신이다. 해군 태평양사령관으로 재직하다가 2018년 7월 주미대사로 부임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는 일본인이 아니고 미국 시민이며 그를 일본 혈통으로 부르는 것은 미국에서는 거의 인종차별로 간주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동질적인(homogenous) 사회”라며 “혼혈 가정은 드물고 외국인 혐오는 놀라울 정도로 흔하다”고 전했다.

CNN은 또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이 논란으로 떠오른 사실도 거론했다.. 한국의 복합적인 상황이 방영된 논란이라는 사실도 지적했다. A급 전범 도조 히데키 등 일본의 지도자 몇몇이 콧수염을 갖고 있었고, 일본의 지배하에 많은 한국인이 잔인하게 살해된 건 여전히 살아있는 기억이며, 남북한 모두에서 반일 문제가 매우 감정적인 주제로 남아있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분담금 400% 인상 요구로 수십 년 된 한미 동맹에 균열이 생긴 상황도 문제라고 CNN은 짚었다.

CNN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은 대사 자신을 넘어서는 더 큰 문제의 논의를 촉발했다”면서 “일제 강점기에 대한 한국인들의 감정, 인종차별, 방위비 협상 요구 와중에 한미 간 수십 년 지속된 동맹의 미래에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회견에서 대북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언급한 뒤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할 때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고 발언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