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929 0092020011857572929 05 0506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0171000 1579330394000

요르단 감독 "전통있는 한국과 치열하게 싸울 것"

글자크기

에이스 무사 알 타마리, 결장할 듯

뉴시스

[서울=뉴시스]아메드 아부 이스마일 요르단 감독 (사진 = AF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뉴시스] 박지혁 기자 = 요르단이 한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치열하게 싸울 것이다"고 했다.

아메드 아부 이스마일 요르단 감독은 18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8강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전통이 있는 팀이다. 이 경기를 위해서 치열하게 싸울 것이다"고 했다.

요르단은 D조에서 1승2무(승점 5)를 기록, 2위로 8강 토너먼트에 올랐다.

체력적인 면에서 한국이 유리하다. 한국은 15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렀고, 요르단은 16일 치렀다. 특히 요르단은 최종전을 부리람에서 갖고, 방콕으로 넘어왔다.

이스마일 감독은 "다른 도시에서 이곳으로 왔다. 우리는 하루 더 쉬어야 한다. 한국은 방콕에서 이미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한국은 이 대회에서 좋은 역사과 경험을 갖고 있다. 경기 전략에 대해서는 필드에서 보여드리겠다"고 보탰다.

간판 공격수 무사 알 타마리는 8강전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알 타마리는 대회 23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지만 조별리그 3경기에서 출전하지 않았다. 조별리그 3차전부터 출전할 것이라는 얘기가 있었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다.

이스마일 감독은 "무사는 우리에게 매우 특별한 선수이며 공격에서 역할이 매우 크다. 하지만 그는 과거의 선수이며, 우리는 현재 있는 선수들에게 집중하고 있다"며 전력에서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알 타마리는 키프로스의 명문 아포엘에서 주전급 선수로 있다. 성인대표팀에도 몸담고 있는 공격자원으로 지난해 아시안컵에 출전했다. A매치 28경기에서 7골을 넣었다.

이스마일 감독은 마지막으로 "매우 중요한 경기다. 전술적으로 잘 준비하고, 선수들이 그 전술을 잘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 한국은 매우 좋은 팀이다. 잘 대응하겠다"고 했다.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후 7시15분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