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729 0372020011857572729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9328292000 1579328297000 최현석 해킹 종결 전 소속사 2001190715 related

[POP이슈]최현석, 해킹·사문서 위조 논란→공식입장 "수사종결 및 합의..사죄드린다"(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최현석 셰프/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최현석이 핸드폰 해킹 및 사문서 위조 의혹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현석 셰프는 18일 오후 "우선 어제 이슈된 내용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불편을 받으신 분 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었고, 해당 수사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현석은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하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다. 관심을 가져 주셨던 많은 분들, 내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나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다. 다시 한 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배우 주진모와 같은 방식으로 핸드폰을 해킹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해커들은 최현석의 사생활을 협박의 빌미로 삼았다고. 이에 최현석은 지난해 8월 전 소속사와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 후 신생 F&B 회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계약서 원본을 파기하고 위조문서를 작성하는데 가담했다고 전해졌다.

이와 관련 최현석이 휴대폰 해킹은 수사 종결로 통보 받았고, 전 소속사 문제의 경우는 합의를 했다고 공식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해당 논란이 잠잠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음은 최현석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최현석입니다.

우선 어제 이슈된 내용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이로 인하여 불편을 받으신 분 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립니다.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습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또한, 저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 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습니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습니다. 관심을 가져 주셨던 많은 분들, 제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하여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저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