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610 0092020011857572610 05 0506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7128000 1579327145000

김학범 감독 "요르단전, 첫 경기처럼 준비"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학범 감독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뉴시스] 박지혁 기자 = 김학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요르단을 상대로 한 첫 토너먼트를 앞두고 "첫 경기처럼 생각하고 준비했다"며 초심을 강조했다.

김 감독은 18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기자회견에서 "내일 요르단과 (토너먼트) 첫 경기다. 우리들은 첫 경기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며 "이번 시합이 첫 경기다. 또 마지막 시합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하고 왔다"고 했다.

한국과 요르단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후 7시15분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은 3전 전승 C조 1위, 요르단은 1승2무 D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한 수 위로 평가받지만 토너먼트라는 변수가 있어 방심할 수 없다.

때문에 김 감독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톡톡히 재미를 봤던 파격적인 '선수 로테이션'을 계속 선보일지 관심사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골키퍼 3명을 제외한 필드플레이어 20명을 모두 활용했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3경기를 모두 책임졌다.

이란과의 2차전에서 선발 명단 중 7명, 우즈베키스탄과의 3차전에서 6명을 바꿨다. 단기 대회에서 변화무쌍한 용병술이다. 선수들은 감독의 신뢰에 경기력으로 보답했다.

김 감독은 "보통은 선수들 위에 감독이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좀 다르다. 감독 위에 선수들이 있다. 믿음이 강하고, 그 선수들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더 놀라운 건 경기 시작 2시간 전에 선수들에게 선발 명단을 통보한다는 것이다. 직전까지 철저하게 보안을 지킨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다"며 "우리 선수들이 준비를 잘하고 있기 때문에 내가 그럴 수 있다. 큰 문제는 없다. 우리 선수들은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U-23 대표팀을 이끌고 금메달을 목에 건 김 감독은 "대회를 치르면서 분명히 경험이 쌓이고, 좋은 부분이다. 그러나 매 경기는 새롭게 시작한다. 경기마다 모든 것이 바뀐다. 환경, 선수가 다 바뀐다. 매 경기에서 빨리 적응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 8강 중 절반이 중동 국가다. 요르단을 포함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시리아다.

김 감독은 요르단에 대해 "굉장히 좋은 팀이다. 예선을 거치면서 북한도 이기고, 뚫고 나왔다. 선수들이 많이 뛴다. 다른 아랍팀과 비교해서 힘이 있고, 신체 조건이 좋다. 굉장히 까다로운 상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까다로움을 극복하지 않으면 어려울 것 같다. 좋은 팀을 상대로 우리 선수들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고 했다.

요르단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당부한 것이 있느냐느 질문에는 "경기를 앞두고는 잘 안 한다. 선수들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알고, 나도 안다. 이번 시합은 요르단이 아니라 우리 앞에 있는 한 경기라고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