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553 0362020011857572553 04 04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6300000 1579326468000

북한 주중ㆍ유엔 대사 급거 귀국...외화 조달 논의하나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재룡(왼쪽) 주중 북한대사가 18일 오전 평양으로 향하는 고려항공 JS152편을 탑승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동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경색된 가운데 중국 주재 북한 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급히 북한으로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고려항공 JS152편을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 북한 외교관 10여명과 가족, 수행원도 함께 목격됐다.

또한 조병철 주앙골라 북한 대사와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도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돼 북한에서 조만간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임을 시사했다. 한 대북 소식통은 “오늘 주중 북한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북한으로 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설 연휴를 앞두고 대미 전략과 더불어 부족한 외화 조달 방안을 논의하는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조병철 주앙골라 북한 대사가 18일 오전 평양으로 향하는 고려항공 JS152편을 탑승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등을 비롯해 북한 공관장들이 급거 북한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베이징=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주중 북한 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는 북미 비핵화 협상 및 평화 프로세스에서 핵심적인 위치라는 점에서 이번 귀국길에 북한 수뇌부와 대미 전략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또 미국의 대북 제재 강화로 북한의 외화난이 심각해짐에 따라 북한의 재외 공관을 통한 외화 조달 증액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2018년 7월과 2019년 3월에도 유엔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등 주요국 공관장을 평양으로 불러들여 외교 정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주중 및 유엔 대사가 평양에 갑자기 들어간다는 것은 북한 내부에서 북미 관련해 새로운 움직임이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면서 "갈수록 부족해지는 외화 조달도 주요 의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일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경색된 가운데 김성(오른쪽) 주유엔 북한대사가 18일 오전 고려항공을 이용해 북한으로 귀국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