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533 1112020011857572533 01 0108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6248000 1579327376000 related

김정은, 김일성 항일투쟁 동료 황순희 빈소 조문

글자크기

혁명 1세대이자 여자 빨치산 혈통의 대표적 인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과 항일 투쟁을 함께한 황순희의 빈소를 조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며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인 항일혁명투사 황순희 동지의 서거에 17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노동당 부위원장인 박봉주, 리만건, 리일환, 최휘, 리병철, 박태덕, 박태성, 김영철, 김형준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황 전 관장은 혁명 1세대이자 여자 빨치산 혈통의 대표적인 인물이다. 과거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모인 김정숙과 함께 동북항일연군에서 활동했다. 그의 남편은 6·25 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류경수 전 105탱크사단장이다. 지난 2017년 조선혁명박물관 시찰때 김 위원장은 휠체어에 탄 황 전 관장을 끌어안는 등 예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올해 100세로 17일 급성 폐렴으로 인한 호흡부전증으로 사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시 보통강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된 시신 앞에서 추모하고 묵상했으며 유족을 만나 조의를 표하고 위로했다. 통신은 “추도곡이 장중하게 울리는 장내는 수령님(김일성)을 따라 항일의 혈전 만리를 헤쳐왔으며 장군님(김정일)의 혁명영도를 신념과 의리로 받든 견실한 여성 혁명가, 혁명의 제1세대 노투사인 황순희 동지를 잃은 비애에 휩싸여 있었다”며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여사와 함께 수령에 대한 무한한 충실성, 당과 혁명에 대한 헌신적 복무정신, 투철한 혁명적 원칙성을 지니고 우리 당의 혁명전통을 옹호 고수하고 빛내며 항일전구에 나래 치던 백두산정신, 자력갱생의 투쟁기풍이 온 사회에 차 넘치도록 하는데 특출한 공적을 쌓아 올린 황순희 동지를 추모하여 묵상하셨다”고 전했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