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257 1092020011857572257 05 0509001 6.0.27-RELEASE 109 KBS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4528000 1579324531000 박인비 LPGA 투어 개막전 3라운드 2타 2001190831

박인비, LPGA 개막전 2R 공동 선두…통산 20승 도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인비, 개막전서 이틀 연속 노보기로 공동 선두

박인비(32)가 2020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이틀째 경기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박인비는 오늘(18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 3언더파 68타를 쳤습니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과 함께 공동 1위에 올랐습니다.

공동 2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박인비는 바람이 많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실수 없이 '이틀 연속 노보기 플레이'를 펼치며 버디만 3개를 잡아내고 공동 선두가 됐습니다.

박인비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지난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우승 이후 1년 10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하게 됩니다.

박인비는 2라운드를 마친 뒤 "시즌 첫 대회 1·2 라운드를 모두 보기 없이 시작해서 좋다."며 남은 3·4라운드가 중요하기 때문에 지금 감각을 잘 유지하도록 하겠다"며 우승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인비는 올림픽 시즌을 맞아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서도 반드시 우승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현재 박인비는 세계랭킹 16위로, 한국 선수 중에서는 고진영, 박성현, 김세영(27·5위), 이정은(24·7위), 김효주(25·13위)에 이어 6번째입니다.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려면 6월 랭킹 기준으로 전체 15위 안에 들고, 한국 선수 중에서 최소 4위 내에 들어야 합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전의 명수' 김세영, 공동 4위로 역전 우승 도전.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박인비와 경쟁 중인 김세영은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공동 4위에 오르며 역전 우승의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김세영은 버디를 6개나 잡아냈지만 보기도 4개를 범해 2타를 줄였습니다.

김세영은 "오늘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어서 버디도 많이 했지만 보기도 많이 했던 라운드였다."며 "내일 하고 모레는 바람이 안 분다고 하니 버디가 많이 나올 것 같다는 예상을 한다. 버디를 많이 잡을 수 있는 연습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역전 우승의 의지를 보였습니다.

양희영(31)은 5언더파 137타로 공동 8위에 자리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 ( trista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