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222 1112020011857572222 06 06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4229000 1579324235000 related

최현석 셰프 "해킹당한건 사실, 전 소속사와는 합의 마쳤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 해킹 피해와 전 소속사와의 계약서 조작 의혹을 받는 최현석 셰프가 18일 해킹 피해는 사실이지만 전 소속사와 갈등은 해결됐다고 밝혔다.

최 셰프는 18일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2018년 8월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휴대폰에는 개인적인 생활과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건 종결 통보받았다”고 덧붙였다.

더 큰 논란이 된 전 소속사와의 계약 관련해서는 “지난해 법적조치를 받은바 있으나 이후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고, 현재는 법적 조취가 취하된 상태”라며 “소속사 이전은 전날 언론에 알려진 내용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나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17일 디스패치는 최 셰프가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와 계약이 만료되기 전 이적하기 위해 계약서 일부 조항을 위조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최현석의 휴대전화 해킹으로 사생활이 유출될 우려 때문에 계약서 상 손해배상 범위를 축소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