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1011 0512020011857571011 04 0403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2796000 1579321232000

CNN "해리스 대사 논란은 인종차별…일본계라 비판"

글자크기

"한국은 인종차별·외국인 혐오증 만연한 사회"

"해리스 콧수염 일제 강점기 총독 연상"

뉴스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최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CNN은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라 비판의 대상이 된 측면이 있다며 '인종차별'이라는 식의 논평을 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계 어머니와 주일 미군이던 아버지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났으며 미 해군 태평양사령관으로 재직하다가 2018년 7월 주미대사로 부임했다.

CNN은 17일(현지시간) '인종주의, 역사, 정치: 왜 한국인들은 미국 대사의 콧수염에 펄쩍펄쩍 뛰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에 해리스 대사가 일본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점을 문제 삼는 여론도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는 일본인이 아니고 미국 시민이며 그를 일본 혈통으로 부르는 것은 미국에서는 거의 인종차별로 간주된다"면서 "한국은 미국과 같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균질한 사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혼혈 가정이 드물고,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차별도 놀라울 정도로 흔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태평양전쟁 A급 전법 도조 히데키. (이미지: lchetron.com)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에 대해서는 "콧수염은 얼굴에 난 털에 불과하지만, 한국에서는 일제 강점기 조선 총독의 고압적인 태도를 연상시킨다"면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으로 처형된 도조 히데키와 히로히토 일왕도 콧수염을 갖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은 대사 자신을 넘어서는 더 큰 문제의 논의를 촉발했다"면서 "일제 강점기에 대한 한국인들의 감정, 인종차별, 방위비 협상 요구 와중에 한미 간 수십년 지속된 동맹의 미래에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회견에서 대북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직접 언급한 데 대해, 외신기자들 앞에서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할 때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식의 발언을 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