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9351 0292020011857569351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98040000 1579298126000 related

'스토브리그' 남궁민, 선수협과 갈등 이용…선수들 자극UP 감독 리더쉽UP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이 선수협회와의 갈등을 이용해 선수들을 자극했다.

17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백승수(남궁민)가 선수들의 비활동기 훈련 문제를 놓고 선수협회와 갈등을 빚었다.

이날 백승수는 에이스이자 고연봉자들은 사비로 전지훈련에 가지만 연봉이 적은 신인 선수들은 그렇지 못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서영주는 비활동기 코치들의 훈련에 불만을 느끼고 항의했다.

OSEN

백승수는 "저게 왜 문제인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세영(박은빈은 "코치들이 티칭을 하면 자발적인 훈련으로 보기 어렵다. 그래서 선수협회에선 금지하고 있다. 비활동기에는 자발적인 훈련만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승수는 최용구, 민태성 코치진에게 "전력도 약한 팀이 훈련도 하지 않으면 또 꼴지가 된다. 내가 책임질테니 훈련 스케줄을 만들어라"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이를 알게 된 야구선수 협회장 강두기(하도권)는 "야구 협회에 이 일을 위임하겠다"라고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했다.

최용구, 민태성 코치진은 윤성복(이얼) 감독을 만나 백승수 단장의 힘이 되어 의견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윤성복은 이를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 이철민(김민상) 코치 역시 이를 반대했다. 이철민은 "너네가 장근이 같은 애들을 또 만들고 있다. 사람이 쉴 땐 쉬면서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OSEN

앞서 드림즈의 코치진은 신인왕 후보까지 올랐던 선수를 부상으로 은퇴시키는 뼈 아픈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이 일로 인해 코치들 역시 갈등이 이어져 오고 있다는 것.

이날 백승수는 김영채(박소진)와의 인터뷰에 나섰다. 백승수는 드림즈 선수들의 영상을 보여주며 자신의 의견을 드러냈다. 김영채는 "왜 이 일을 감독님이 아닌 단장님이 하시냐는 얘기가 있다. 감독님의 리더쉽이 문제가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라고 물었다. 이에 백승수는 "윤성복 감독님이 반대하신다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을 멈추겠다"라고 말했다.

OSEN

윤성복은 백승수를 따로 만났다. 윤성복은 "우리 단장님은 어려운 일만 골라가신다. 그렇게 어렵게 가시는 길이 다 옳은 길이었으면 좋겠다. 나는 한 번도 내가 하고 싶은대로 팀을 이끌어 본 적이 없다. 내가 허수아비 감독이라서 지금까지 감독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승수는 "감독님을 보여달라.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감독님이 중단하라고 하면 그렇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성복은 "조금 더 고민해보고 의견을 내 놓겠다"라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OSEN

결국 이날 윤성복은 백승수의 의견에 반기를 들었다. 백승수는 이를 받아들였고 결국 비활동기 훈련은 없던 일이 됐다. 백승수는 "감독님이 반대하실 거란 걸 알고 있었다"라며 "나에게 반감이 생겨서 선수들이 훈련을 열심히 하길 바랐다. 또 감독님의 리더십에 힘을 실어드리고 싶었다"라고 자신의 뜻을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백승수는 자금부담으로 전지훈련을 가지 못하는 선수들에게 호주 리그 파견을 제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SBS금토드라마 ' 스토브리그'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