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9259 1092020011857569259 01 0101001 6.0.26-RELEASE 109 KBS 57415299 true true true false 1579296112000 1579296596000 related

민주 전략공천지역 15곳 확정…한국당 공관위 구성 돌입

글자크기

[앵커]

총선 체제로 뛰어든 여야가 출마 후보자 선정을 위한 준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력공천지역을 확정한 민주당은 다음주 본격적인 심사에 나서고, 공천 원칙과 기준을 발표한 한국당은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 돌입합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투명한 공천이 선거 승리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모든 예비 후보가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공천을 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전략공천지역 15곳도 일찌감치 확정지었습니다.

현역의원이 불출마하는 13곳과 지역위원장 공석인 2곳이 대상입니다.

필요하다면 경선도 할 방침인데, 구체적인 지역은 더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10번째 영입인사를 발표하고, 다음주부터 후보자 공고를 내는 등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합니다.

한국당의 공천 화두는 인적 쇄신과 야권 통합.

인재 영입을 통해 판을 바꾸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완전국민경선제 도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형오/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 "정치 신인이 진입 장벽 때문에 턱을 넘지 못하는 이런 일은 없도록 해야 되겠다."]

한국당은 주말과 휴일 사이 공천관리위원 선임을 마무리 짓고, 이르면 다음주 초부터 공천관리위원회를 가동합니다.

새보수당은 양당 협의에 응하지 않으면 중대 결정을 하겠다며 한국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중심 통합에 무게를 두고 있고, 혁통위 역시 양당 협의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보수 야권 통합 논의에는 제동이 걸린 모양새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 (eunj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