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904 0252020011857568904 01 01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85200000 1579285291000 related

당정청, 美대사에 "조선 총독" 총공세

글자크기

[文대통령 대북사업 신년사 후 韓美 정면충돌]

靑 "남북협력 우리가 결정, 해리스의 대통령 발언 언급은 부적절"

송영길 "美대사 외교 미숙" 설훈 "내정간섭" 통일부 "주권 사안"

조선일보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17일 해리 해리스 〈사진〉 주한 미국 대사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전날 해리스 대사가 남북 협력 사업에 대해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며 제동을 건 것에 대해 '주권'까지 언급하며 유감을 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적극적 대북 사업 추진 의사를 밝힌 뒤, "비핵화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과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협력에 관련한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대북 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고 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내정간섭과 같은 발언은 동맹 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송영길 의원은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했다. 모친이 일본인으로 미 해군 제독 출신인 해리스 대사를 '조선 총독'이라 부른 것이다. 여당 지지층인 네티즌들은 해리스 대사를 "쪽바리 혼혈인 군바리" "미국 국적 왜구"로 부르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에게 '2020 신북방정책 전략' 보고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북방정책에 대해 "올해 다시 찾아오기 힘들 정도로 굉장히 좋은 계기를 맞았다"고 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오른쪽에서 셋째가 권 위원장.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대북) 낙관주의는 고무적이지만 그에 따른 행동에 관해서는 미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했었다. 우리 정부는 문 대통령의 신년사 전후로 미 정부에 다양한 경로로 남북 도로·철도 연결,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등을 추진할 뜻을 전달했다. 한·미 협의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날 본지 취재에 "백악관·국무부·재무부 등이 모두 '워킹그룹 회의를 거쳐야 한다'고 일치된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 제재 위반 가능성을 검토하자는 것이다.

미국의 제동에도 정부는 독자적 대북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겠다는 북방경제협력위의 보고를 받고 "올해 다시 찾아오기 힘들 정도로 굉장히 좋은 계기를 맞은 만큼 신북방정책이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했다.



[김진명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