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210 0372020011757568210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0510000 1579270531000 강호동 짜장라면 2001181115 related

"서장훈 키보다 높은 맛"..'라끼남' 강호동, 김장 중 急 짜장라면 제조→대만족[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N '라끼남' 캡처


강호동이 직접 제조한 짜장라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라면 끼리는 남자'에서는 강호동이 김장에 나서던 중 갑작스럽게 짜장라면을 제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의 눈 앞에는 절인 배추 20포기가 펼쳐져 김장이 예고됐다. 갓 담근 김치와 함께 먹는 라면을 위해서다. 강호동은 "제일 중요한 게 '강식당'에서 배웠듯 청결이다"라며 과일, 갓김치 등 재료를 꼼꼼하게 손질했다.

양파를 썰던 중 강호동은 문득 짜장라면을 떠올렸다. 이를 놓치지 않은 제작진은 "방금 양파와 궁합이 맞는 것 뭐라고 하셨냐"고 물었고, 강호동은 "'아는 형님'에서 이연복 선생님이 양파와 돼지고기 볶아서 해준 것 있지 않냐"고 답했다. 이에 제작진은 짜장라면 미션을 내려 강호동은 이연복의 레시피를 떠올리면서 갑작스럽게 짜장라면 만들기에 돌입했다.

조리 후 강호동은 "어쨌든 농도가 내가 바라던 대로 나왔다"면서 짜장라면 먹방에 나섰다. 맛을 본 강호동은 "눈부시다"고 할 정도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조금 과장되게 표현하면 정말 눈부신 맛이다"고 감탄했다.

강호동은 "조금 오버했다"면서도 "정말 이게 면하고 면을 씹고 남은 짜장소스, 돼지고기, 양파가 동시에 입에 들어오면서 펑펑 터진다. 집에서 해보시라. 면 하나에 스프 두 개 호사를 누리시기 바란다. 남은 면은 그 다음 문제다. This is 보상. 그냥 상이다"라고 평했다.

또한 "지난 번에 보니 장훈이가 라끼남 안놓지고 본다고 했는데 한번 해주겠다. 체육인이 체육인을 뛰어넘은 맛이다. 맛이 네 키보다 높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남은 짜장 양념에 고춧가루까지 뿌려 밥과 함께 비벼먹어 식욕을 자극했다. 그러면서 "정말 맛있다. 김장은 다음 주에 뵙겠다. 이 느낌 그대로 보존하고 싶다"며 신묘한 인형을 안은 채 "묘한이 안됐다. 이 맛도 모르고. 냄새만 맡아보라"고 연신 만족감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