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979 0042020011757567979 02 02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264979000 1579267936000 특혜 김성태 재판부 2001181901 related

'KT 뇌물 수수 혐의' 김성태 1심 무죄..."증거 부족"

글자크기

특혜 채용 맞지만 '뇌물' 증거는 부족…무죄 선고

'핵심 증거' 서유열 증언 인정 안 해 모두 무죄

청탁 증거도 없어 업무방해·부정청탁 처벌 불가

[앵커]
딸 부정 채용과 관련해 뇌물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쟁점이 됐던 뇌물의 대가성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넉 달 동안 이어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부정 채용' 사건 1심 결과는 무죄였습니다.

김 의원 딸이 공채 절차를 뛰어넘는 등 부정하게 채용된 건 맞지만, 뇌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검찰이 뇌물 혐의 주요 증거로 내세운 건 서유열 당시 KT 사장의 증언이었습니다.

지난 2011년, 이석채 전 KT 회장이 김 의원과 식사 뒤 당시 KT 계약직원이던 김 의원 딸의 정규직 전환을 지시했다는 게 서 전 사장의 주장.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이들이 2009년 같은 장소에서 식사한 법인카드 사용 내역이 공개되면서 증언 신빙성이 흔들렸습니다.

한 번뿐이었던 식사 자리가 딸 채용과 무관한 2009년에 있었다면, 청탁과 채용 지시 등 서 전 사장의 증언을 믿기 어려워진 겁니다.

결국, 검찰의 핵심 증거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이 전 회장과 김 의원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부정채용이 인정됐다고 하더라고 김 의원이 요청했다는 증거가 없으면 업무방해나 부정청탁 등의 혐의로도 처벌은 불가능합니다.

재판을 마친 김 의원은 딸의 부정 채용 사실은 반성한다면서도, 뇌물 혐의로 기소한 검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의원 : 이 사건은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에서 비롯된 정치공작에 의한 김성태 죽이기 수사였습니다. 신성한 재판부에서 실체적 진실 밝혀줬습니다.]

이번 재판에서 김 의원의 유일한 청탁으로 인정된 딸의 계약직 채용은 이미 공소시효가 끝나 처벌이 어렵습니다.

검찰은 재판에서 제시한 증거가 상당 부분 인정되지 않은 만큼, 항소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