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918 0182020011757567918 06 0602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6003000 1579266132000 related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 홀로 아닌 ‘같이’…우승 할까 [MK★TV컷]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박은빈이 한층 진해진 동료애를 뽐내듯 친밀한 눈빛을 드리운 ‘돌직구 콤비 투 샷’을 선보인다.

남궁민과 박은빈은 17일 방송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10회분에서 데면데면했던 예전과 달리 동료애 짙은 모습으로 밀담을 나누는 모습을 펼쳐낸다.

극중 선수들의 연습장면을 지켜보던 이세영의 얘기에 귀가 쫑긋해진 백승수가 친근하게 다가와 말을 걸며 실 지식을 습득하는 장면. 백승수는 이세영에게 드릴 눈빛을 띄운 채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경청의 자세를 보이고, 이세영은 그간의 걸크러쉬 매운맛을 쏙 뺀 순한 얼굴로 안타까운 표정을 지어내고 있다.

매일경제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박은빈이 한층 진해진 동료애를 뽐내듯 친밀한 눈빛을 드리운 ‘돌직구 콤비 투 샷’을 선보인다. 사진=SBS


과연 두 사람이 나눈 밀담은 무엇일지, 백단장은 이팀장과 함께 ‘홀로’ 아닌 ‘함께’하는 우승 플랜을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남궁민과 박은빈이 열연한 ‘돌직구 콤비 투 샷’ 장면은 지난 12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실제와 흡사하게 만들어진 연습장 세트에서 선수 역할 배우들이 열정적으로 타격과 투구 연습을 이어가는 가운데, 남궁민과 박은빈이 등장했던 터.

배우들은 두 사람을 향해 “백단장님, 이팀장님 오셨습니까”라는 멘트를 자연스럽게 내뱉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남궁민과 박은빈 역시 극중 백단장과 이팀장 캐릭터에 푹 빠진 채, 선수 역할을 하는 배우들의 부상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제작진은 “남궁민과 박은빈은 갈수록 쿵 하면 짝하는 환상 호흡을 선보이며 기분 좋은 아우라를 온 촬영장에 전파하고 있다”라며 “드림즈에 다시 돌아오면서 동료애를 알게 된 백단장, 백단장 복귀의 수훈갑이 된 이팀장이 힘을 합쳐 우승을 향한 또 다른 개혁을 실시할 지 17일 ‘ 스토브리그’ 10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