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857 0782020011757567857 04 0401001 6.0.26-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5012000 1579265109000

인도네시아 억류 'DL 릴리호' 100일 만에 풀려나

글자크기

'CH 벨라호' 여전히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 중

이투데이

17일 억류에서 풀려난 'DL릴리호'의 선원들. [DL릴리호 관리회사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영해 침해 혐의로 억류된 선박 'DL 릴리호'가 100일 만인 17일 오후 풀려났다. 이 선박은 파나마 국적의 액화석유가스(LPG) 수송선이지만, 선장과 선원 9명이 한국인이다.

DL 릴리호의 선사 측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선장이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여권 등 관련 서류를 돌려받고, 출항을 허가받았다"며 "오늘 오후 3시 40분께(현지시간) 싱가포르항을 향해 출발했다"고 밝혔다.

DL 릴리호는 지난해 10월 9일 인도네시아 빈탄섬 북동쪽 영해에 닻을 내렸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됐다.

이후 선원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여권을 압수당하고 빈탄섬과 바탐섬 사이 인도네시아 해군기지 앞바다에 정박한 채 생활했다.

DL 릴리호 선사 엔디에스엠은 "인도네시아 사법 절차에 따라 최근 인도네시아 검찰로부터 (DL 릴리호가)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상행위 등 불법사항을 행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확인돼 '혐의없음'으로 최종 판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지시간 기준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억류가 공식 해제됐다.

앞서 엔디에스엠 측은 억류 초기부터 한국 외교부와 해양수산부에 "정부가 관여하면 더 복잡해질 수 있으니 자체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억류 기간이 석 달을 넘기자 선원들이 "선사가 정보 공유를 하지 않고, 음식 공급도 원활하지 않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권순웅 선장은 억류 해제 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동안 선내 분위기가 쳐지지 않도록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DL 릴리호가 18일 오전 싱가포르에 입항하면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한국 국적의 벌크화물선 'CH 벨라호'는 여전히 억류돼 있다. CH 벨라호는 이달 11일 DL 릴리호가 닻을 내렸던 지점과 가까운 곳에 닻을 내렸다가 영해 침범 혐의로 적발돼 해군기지 앞바다로 끌려갔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선원 4명, 인도네시아 선원 19명 등 총 23명이 탑승해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보르네오섬 인근 남중국해 나투나 제도 주변 해역을 두고 중국과 분쟁 중이다. 이달 8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직접 나투나 제도를 방문하는 등 배타적경제수역(EZZ)을 지키는데 관심을 집중한 상황이다.

[이투데이/김종용 기자( deep@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