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815 1192020011757566815 01 0101001 6.0.26-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80987 true true true false 1579257071000 1579257080000 related

靑, 해리스 대사 발언 경고…"대단히 부적절"

글자크기
靑, 해리스 대사 발언 경고…"대단히 부적절"

[앵커]

청와대는 정부의 남북 협력구상이 대북제재에 저촉될 수 있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의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남북 협력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문제임을 분명히 했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미국과 협의하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가 한국에 주재하는 외신들을 불러모은 자리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해리스 대사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협력 사업 중 '북한 개별 관광' 구상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청와대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어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겠지만 남북 협력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못박았습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청와대가 공개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강한 경고의 메시지로 읽힙니다.

청와대에 앞서 정부도 "우리 주권의 문제"라며 반박했습니다.

<이상민 / 통일부 대변인>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제재에 저촉되거나 협의가 필요할 경우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에서 벗어나지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상민 / 통일부 대변인> "한미 간의 협의가 필요하다면, 또 국제사회와의 어떤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면 그런 과정을 계속 거쳐나갈 것이라는 점을…."

대북 구상에 대한 이견차가 표면으로 드러나면서 한미 관계에 또 다른 갈등 요소로 떠오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