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676 1092020011757566676 01 0101001 6.0.26-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9255207000 1579255856000 related

靑, 해리스 대사 발언에 “대단히 부적절, 남북협력 우리가 결정”

글자크기

[앵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정부의 대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고 어제 밝혔는데요.

이에 대해 청와대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했습니다.

남북협력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는 겁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어제 외신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추진 의사를 밝힌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가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겁니다.

아울러 남북협력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가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강한 경고의 의미로 풀이됩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안한 남북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미국과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민주당도 해리스 대사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도움이 안 된다'는 날선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해리스 대사는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대한민국의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랍니다."]

대안신당은 발언 취소와 사과를, 민주평화당은 해리스 대사를 초치해 엄중 항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지금은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응해야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