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4977 0182020011757564977 05 0507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9248994000 1579249090000

MLB 최고스타 알투베까지…최악 스캔들 된 `사인 훔치기`

글자크기
매일경제

상대팀 사인을 전달받기 위해 몸에 전자진동기를 부착한 의혹을 받고 있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호세 알투베. [AFP =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는 2017년 리그 MVP와 AP통신이 뽑은 '올해의 남자선수'로 뽑혔다. 모든 야구팬은 그가 리그 최단신(168㎝)이라는 엄청난 핸디캡을 딛고 리그 정상급 타자가 된 배경에 피나는 노력이 있었으리라 짐작했다.

하지만 알투베가 더 이상 예전 같은 존경의 눈길을 받긴 어려울 전망이다. 그는 현재 구단이 부정한 방법으로 훔친 상대팀 사인을 더 잘 전달받기 위해 몸에 전자 진동기를 부착하고 타석에 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NJ.com'은 휴스턴 애스트로스 소속 알투베와 앨릭스 브레그먼이 몸에 버저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에서 최초로 폭로된 이 사실을 뒷받침할 근거와 정황은 매우 구체적이고 다양하다. 메이저리그 구단 내부 관계자로 추측되는 트위터 계정은 최근 사인 훔치기 이슈와 관련된 뉴스를 먼저 전달하는 것으로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버저 부착 의혹을 받는 시점이 2017년이 아닌 지난해였다는 점에서 이번 불법 사인 훔치기 파문은 메이저리그 사상 최악의 스캔들로 번질 공산이 크다.

매체에 따르면 두 선수가 버저를 착용한 것은 비디오를 통해 분석된 상대팀 투수의 사인을 진동으로 확실히 감지하기 위해서다. 외야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더그아웃 쪽 비디오로 상대팀 사인을 분석한 관계자가 구종을 진동으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시속 160㎞대 공이라도 타이밍만 알면 칠 수 있는 메이저리그 타자가 투수의 구종을 완벽히 예측하고 있다는 건 심각한 사기 행위다.

알투베의 버저 착용 의혹이 불거진 사례는 지난해 열린 휴스턴과 뉴욕 양키스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6차전이다. 알투베는 9회 말 주자 1루 동점 상황에 들어서 양키스 마무리 어롤디스 채프먼이 던진 바깥쪽으로 제구 된 슬라이더를 정확히 받아쳐 담장을 넘겼다. 리그 최고 강속구 투수인 자신이 간간이 던지는 슬라이더가 정확하게 끝내기 홈런으로 연결되자 채프먼은 마운드에 남아 한동안 어이없다는 웃음을 지었다.

알투베가 잘 쳤을 수도 있지만 문제는 그의 행동이었다. 천천히 3루를 돈 알투베는 홈에서 그의 유니폼을 벗기려는 동료들을 향해 '유니폼에 손대지 말라'는 제스처와 입 모양을 하며 두 손으로 유니폼을 움켜잡고 홈인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중요한 경기에서 끝내기 홈런을 친 선수의 유니폼을 동료들이 벗기는 식으로 축하하는데, 심지어 팀의 월드시리즈행을 결정짓는 한 방을 날렸지만 알투베는 유니폼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알투베 의혹까지 번지자 현역 선수들도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 2017년 당시 월드시리즈 휴스턴전에 선발 등판한 적이 있는 LA 다저스의 앨릭스 우드는 트위터에 "상대해야 한다면 차라리 스테로이드(약물)를 복용한 타자가 투수의 구종을 미리 알고 있는 타자보다 낫다"고 비판했다. 신시내티 레즈 투수 트레버 바워는 "나도 복수의 사람에게 버저 부착 이야기를 들었다"고 동조하기도 했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