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59985 0562020011757559985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79238018000 1579238042000 related

윤석열, 차기 대통령감으로 등장… 유시민·조국, 유승민과 어깨 나란히

글자크기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통령감 후보로 등장,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었다.

세계일보

◆ 1월 3주 차기 지도자 선호도… 이낙연(24%), 황교안(9%) 등에 이어 윤석열(1%) 공동 7위

한국갤럽이 17일 발표한 1월 셋째 주 차기 지도자 선호도 조사결과(14~16일, 1000명 조사· 신뢰수준 95%수준에서 표본오차 ±3.1%p· 중앙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4%로 압도적 선두를 달렸다.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직설적 물음에 대해 응답자들은 이낙연 전 총리에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9%),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4%), 이재명 경기도지사(3%), 박원순 서울시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이상 2%)와 함께 윤석열 총장, 유승민 의원, 유시민 이사장(이상 1%) 순으로 답했다.

세계일보

◆ 1월 2주 조사…이낙연(27%) 황교안(9%)에 이어 윤석열, 홍준표· 조국(이상 1%) 등과 공동 6위

한국갤럽의 1월 2주차 조사에선 이낙연(27%)→황교안(9%)→안철수 이재명(이상 4%) →유승민(2%)에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은 홍준표 전 대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심상정 정의당 대표(이상 1%)와 더불어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 윤석열 보수· 중도 지지, 진보는 ‘0%’ VS 유시민과 조국 진보· 중도 지지, 보수는 ‘0%’

이번 조사에서 진영에 따라 윤석열 검찰총장, 유시민 이사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바라보는 시선이 확연히 달랐다.

세계일보

1월 3주차의 경우 윤석열 총장은 보수층에서 2%, 중도층에서 1% 지지를 받은 반면 진보진영에선 외면당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진보 2%, 중도 1%지지를 얻었으나 보수층 지지는 없었다.

1월 2주차 조사에선 윤석열 총장은 보수층에서만 3% 지지를 이끌었고 조국 전 장관은 진보 2%, 중도 1%의 지지층을 형성했다.

◆ 2020년부터 자유응답 방식으로 조사…윤석열, 유시민, 조국 등이 그 결과로 이름 올려

갤럽측은 2019년까진 예비조사를 통해 선정된 후보를 대상으로 지지도를 조사했지만 2020년 들어선 자유응답 방식으로 변경했다. 그 결과 '차기 주자 조사'때 자신의 이름을 빼 달라고 했던 유시민 이사장은 물론이고 윤석열 총장, 조국 전 장관 등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한국갤럽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