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57442 0232020011757557442 02 0201001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57414558 false true false false 1579229206000 1579229218000 related

"갈땐 가더라도…" 인사앞둔 윤석열 키드, 정권수사 가속도

글자크기

檢 중간간부 교체 앞두고 압색·소환·공소유지

법조계 "수사 지켜낸다는 윤 총장 의지 반영"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검찰 고위직 인사로 지휘부를 잃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곧이어 단행될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도 흔들림 없는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하명수사ㆍ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신봉수 2차장-김태은 공공수사2부장, 조국 일가 의혹을 수사하는 송경호 3차장-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 팀이 그들이다. '윤석열 키드'라 불리는 이들은 다음 주로 예상되는 인사에서 한직으로 밀려날 가능성이 높다.


신봉수 차장-김태은 부장은 앞선 8일 고위직 인사 때 총괄 지휘자인 박찬호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을 떠나보냈다. 송경호-고형곤 수사는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총괄 지휘를 하다 물러났다. 박찬호-한동훈의 좌천은 관련 수사의 차질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즉각 제기됐다. 그러나 이후 수사팀의 행보는 오히려 반대 방향을 가리키는 모양새다. 법조계에서는 "수사를 지켜내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는 말이 나온다.


고위직 인사 단행 직후인 10일 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박형철 전 대통령비서실 반부패비서관에 이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 조사했고 16일에는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이첩 건과 관련해, 경찰관들의 이메일과 내부 메신저 송수신 내역 등을 추출해 압수해갔다. 첩보는 2017년10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됐고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같은해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접수됐다.


아울러 공공수사2부는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황 전 청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검찰은 황 전 청장에게 늦어도 다음 주 초반까지 출석하라고 요구했으나 일정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석 일정을 검찰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부패수사2부는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의혹 수사를 거의 끝마쳤다.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등 피의자 대부분을 기소한 상태다. 현재는 수사를 마무리하면서 공소유지에 주력하고 있다. 15일에는 정 교수 사건 재판부에 보석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증거인멸 우려 등이 있어 구속 재판을 해야 한다는 취지다. 검찰은 같은 날 조 전 장관 사건 재판부에 정 교수 사건과의 병합을 요청하는 의견서도 제출했다. 두 사건이 입시비리 부분에서 상당 부분 중복되기 때문에 병합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