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55381 0142020011757555381 08 08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25993000 1579226005000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에 5G 개통 완료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통신3사가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세대(5G) 통신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통신3사 네트워크 담당자들이 광주광역시 금남로 5가역에서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통신3사 공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신3사는 수도권과 전국 광역시 지하철 철도 및 역사 내에 5G 서비스 개통을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1월 첫째 주를 기준으로 광주광역시 지하철 1개 노선 20개 역사를 포함한 지하철 운행 전 구간에 5G 서비스 개통을 완료했다.

지하철 통신망을 구축할 때는 어두운 선로 내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설비 등 5G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한 고난이도의 사전 작업이 수반되며 안전 문제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물리적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따라서 빠르고 효율적인 통신망 구축을 위해 통신3사가 공동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5G 공동 구축시 주관사는 지하철 공사 등 담당 기관과의 공사 인허가 협의 및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 설비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전담하고 주관사가 기반 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통신3사는 광주를 시작으로 올해 3월까지 대구와 대전, 부산 지하철 전 노선에 5G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연말까지는 서울·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지하철 어디서나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커버리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서울·수도권에서는 지하철 2호선과 3호선, 6호선, 8호선, 경의중앙선 등 일부 구간에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통신3사는 일 평균 약 670만명 이상이 매일 전국 지하철을 이용하는 만큼 조속한 5G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눠 5G 기반 시설을 공동으로 구축하고 빠르게 전국으로 5G 커버리지를 확장할 예정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고객들이 지하철 어디에서나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5G 서비스와 혜택으로 고객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