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53213 0372020011757553213 02 0201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57414558 false true false false 1579222750000 1579222763000 related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앞에서 ‘윤석열 취임사’ 읽은 간부들

글자크기

검찰국장 재임 중 만든 직제개편안에 중간간부들 성토

헤럴드경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이성윤(58·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 취임 후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중간간부들이 반발했다. 이 지검장이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있으면서 주도한 검찰 직제개편안에 대한 반감의 표시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전날 열린 서울중앙지검 확대 간부회의에서 송경호(49·28기) 3차장검사는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이므로 오로지 헌법과 법에 따라 국민을 위해서만 쓰여야 하고, 사익이나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 헌법에 따른 비례와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윤석열 검찰총장의 취임사 중 한 구절이다. 이성윤 지검장은 취임사에서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강조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를 책임져 온 송 차장검사의 이같은 발언은 곧 예정된 직제개편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나왔다. 3차장 산하 부서는 7개 부에서 4개로 축소가 예정 돼 있다. 반부패수사부는 1, 2부와 공정거래조사부, 방위사업수사부만 남는다. 3차장 산하의 고형곤(49‧31기) 반부패수사2부장 역시 “(직접수사) 부서들이 정말 중요하다. 이 지검장님이 지켜주시리라 믿는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서울중앙지검의 한 부장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총장 취임사를 다시 보니 이런 (정치적 중립 강조) 뜻인 것 같다며 정리해서 차장검사가 말했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별다른 의견을 내지 않고 후배 검사들의 의견을 들었다. 이 지검장은 검찰국장으로 근무하며 이번 직제개편안을 마련했다. 직제 개편안과 맞물려 송 차장검사 등 청와대 관련 사건을 맡는 수사팀이 대거 인사이동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원칙상 부장검사나 차장검사 인사주기는 1년이지만, 법무부는 직제개편에 따른 인사 이동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대검은 검찰 직제개편안에 대해 전날 반대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다. 형사부, 공판부를 강화하는 방향에 공감하지만, 전문성을 요하는 전담부서의 경우 신속하고 효율적인 범죄대응을 위해 존치가 필요하다 의견서를 전달했다.

jin1@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