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45492 1112020011657545492 01 01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9168308000 1579182466000 related

민주 "3주택 이상 종부세 인상 필요"

글자크기

김정우 의원 "다주택 보유세 세분화"

이해찬 대표 "3주택은 비정상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더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끝없이 내놓을 것”이라고 말한 지 이틀 만에 더불어민주당에서 ‘3주택 이상 보유세 세분화 검토’ 발언이 나왔다. ★관련기사 8면

김정우 민주당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제 중장기적 관점에서 다주택 소유자를 좀 더 세분해서 살펴봐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 세 채를 보유한 사람과 집 다섯 채를 보유한 사람에게 동일한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조세 정의 측면에서 적정한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1주택·2주택·다주택으로 분류되는 종합부동산세 과세 체계를 손보겠다는 얘기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청와대와 보조를 맞춰 부동산 규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정 총리는 “집이 투기의 대상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며 “집을 갖고 (투기를) 하는 건 아주 후진적이고 국가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도 “우리나라 주택정책에서 3주택을 갖는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정상적이지 않다. 보유세는 강화하고 거래세는 인하하는 기본 정책을 해나가는 게 맞다”며 다주택 규제정책에 불을 지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