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30765 0562020011657530765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79140668000 1579140696000 related

윤여준 "文과 秋가 윤석열을 ‘순교자’로 만들고 있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6일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꾸 윤석열 검찰총장을 순교자로 만들고 있다"며 검찰인사와 이어진 문 대통령 기자간담회, 추 장관의 국회답변 등을 꼬집었다.

◆ 문 대통령, 검찰에 '민주적 통제, 인사권자는 누구인지' 메시지 주려 기자간담회 연 듯

윤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국정 현안에 대한 설명을 길게 했는데 뭘 간담회를?"이라며 "(간담회를 연 까닭이) 검찰에 관련된 메시지를 확실하게 주고 싶은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검찰에 관련해 두 가지 포인트를 강조했는데 하나는 '검찰은 민주적 통제를 받아야 한다', '검찰 인사권은 법무부 장관과 대통령에게 있다'(였다)"고 했다.

◆ 인사권은 국민이 위탁한 것, 자의적으로 사용하면 곤란

윤 전 장관은 "인사권이 법무부 장관과 대통령한테 있다는 건 맞지만 인사권이라는 것은 국민이 한시적으로 위탁한 권한"임을 강조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권한을 자의적으로 행사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되고 굉장히 신중해야 하고 겸손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이번의 검찰 인사 내용을 보면 대통령의 측근들에 대한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인 상황에서 그 수사를 맡았던 책임자들을 모조리 바꿔버렸다. 이건 국민 상식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비정상적 檢인사, 정상으로 돌렸다'면서 왜 비정상인지 설명없이 윤석열 손발 잘라… 尹을 순교자로

윤 전 장관은 추미애 장관의 검찰인사가 '비정상적인 것을 정상적으로 돌린 것이다'는 일부 설명과 관련해선 "인사가 왜 비정상이었는지 설명한 일이 있는가?"라며 "그리고 부임한 지 6개월이 안 된 사람들인데 특별한 구체적인 사유 없이 다 바꿔버렸다. (윤석열 총장) 손발을 다 잘랐다"고 했다.

"그러니까 이거는 보복이라고 비춰지는 것이다"고 말한 윤 전 장관은 "왜 자꾸 윤석열 검찰총장을 순교자로 만드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순교자 표현까지 쓰는 까닭에 대해 윤 전 장관은 "윤석열 총장은 '검찰도 바뀌어야 한다'며 어쨌든 대통령 뜻을 수용하는 모습을 밝히는 등 최소한 반발하는 모습은 안 보였다. 그러니까 국민한테 비치는 게 잘못하면 마치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을 순교자로 만드는 것 같다"는 말로 설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