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2271 0182020011557522271 05 0506001 6.0.21-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100101000 1579100163000

우즈베크도 넘은 김학범호…`죽음의 조` 뚫고 8강 올랐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역전골을 넣은 오세훈이 `거수경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태국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3전 전승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 난적들이 속한 죽음의 조에서 이뤄낸 성과다. 상대별로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며 체력 안배에 신경 쓴 김학범 감독의 전술이 빛났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최전방 오세훈을 중심으로 4-2-3-1 전술을 꺼내든 대표팀은 전반 6분 정승원이 굴절돼 맞고 흘러나온 공을 중거리슛으로 연결했고, 이 공이 전방에 서 있던 오세훈을 맞고 들어갔다. 이는 오세훈의 골로 기록됐다. 전반 20분 우즈베키스탄이 동점을 만들며 후반전으로 들어간 승부는 다시 오세훈이 후반 26분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으며 결정 났다. 대표팀은 중국(1대0), 이란(2대1)에 이어 우즈베키스탄을 꺾으며 3전 전승 조 1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우즈베키스탄은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하며 2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조별리그 세 경기는 김 감독의 노련함이 드러난 일정이었다. 첫 경기 중국전에서 1대0으로 힘겹게 승리했을 때만 해도 우려가 따랐다. 잦은 패스 미스와 부족한 골 결정력이 드러나며 진땀승을 올리면서 이란, 우즈베키스탄전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했다.

하지만 이는 단기간 많은 경기를 치러야 하는 대회 특성을 고려한 김 감독의 전략이었다. 뒤이은 이란전에선 주전 선수를 7명이나 바꾸며 베스트 멤버를 구축했고 중국전과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며 2승으로 일찌감치 8강을 확정 지었다. 이날 열린 우즈베키스탄전은 이란전과 비교해 선발 멤버를 다시 6명이나 바꿨다. 전략적으로 꺼내든 카드는 모두 먹혔다. 중국전 후반 교체 투입한 이동준은 연장 결승골을 터뜨렸고 이란전 선발로 나서 다시 선취점으로 대표팀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날 최전방 원톱으로 선 오세훈은 다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이번 대회는 지난 8일 시작해 26일까지 모든 일정이 끝난다. 우승까지 노리는 한국 대표팀의 경우 지난 9일부터 조별리그 세 경기, 8강, 4강, 결승전(3·4위전)까지 보름 안에 6경기를 치르는 부담스러운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실제로 대회 기간(16일간 7경기)과 연령대(23세 이하)가 비슷했던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김 감독은 이번 대회 첫 두 경기(중국·이란전) 선발 멤버들에 큰 변화를 주며 '체력'에 신경 썼고 결과적으로 성공했다.

한국의 8강 상대는 D조 2위팀이다. D조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이 각각 1승1무로 1·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베트남이 2무로 3위, 북한이 2패로 최하위다. 한국의 8강전은 19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