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2255 0562020011557522255 03 0310001 6.0.21-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99816000 1579099832000 related

제네시스 야심작 SUV 'GV80', “첫날 올해목표 절반 넘어”

글자크기

현대차 관계자 “국산차 최초의 럭셔리 SUV”

세계일보

15일 제네시스 브랜드가 출시한 대형 SUV 'GV80'. 현대차 제공


제네시스 브랜드가 SUV ‘GV80’ 출시 하루만에 목표치의 절반이 넘는 주문이 들어왔다.

15일 제네시스 관계자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올해 국내 판매 목표를 2만4000대로 세웠는데 출시 첫날 목표치의 절반이 넘는 1만 5000대 계약이 들어왔다.

이 관계자는 “GV80이 국산차 최초의 럭셔리 SUV라는 점, 프리빌리지 멤버십 프로그램 등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제시한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네시스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 3.0 디젤모델 공식 출시행사를 하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6580만원부터이고 모든 옵션을 붙이면 8000만원대 후반까지 올라간다.

사전계약을 받지 않은 상황임을 감안하면 대기 수요가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올해 1월 1일 디자인이 공개된 뒤 영업사원에게 판매 첫날 주문을 넣어달라고 요청해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GV80는 국내시장에서 비슷한 체급의 수입차 브랜드 차량보다 가격이 낮다. 벤츠 GLE가 약 9000만원, BMW X5가 약 1억원, 아우디 Q7과 볼보 XC90가 약 8000만원에서 출발한다.

국내 브랜드 첫 대형 고급 SUV로 큰 관심을 받는 GV80는 당초 지난해 말 출시 예정이었으나 해를 넘겼다. GV80는 올해 가솔린 2.5와 3.5 터보모델로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을 담았다”며 “고객 요구에 집중해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