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2058 0012020011557522058 01 01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97041000 1579097283000 related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 약해” 이해찬, 또 장애인 비하 논란

글자크기

유튜브서 영입인사 언급 중 발언…“부적절 인용” 사과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사진)가 장애인 비하 논란을 빚었다. 당 인재영입 1호 인사로, 후천적 장애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치켜세우면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발언한 것이다.

이 대표는 15일 공개된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의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 출연해 진행자가 기억에 남는 인재영입 에피소드를 묻자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다. 그래서 그분들이 더 의지가 강하단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다”며 “(최 교수와) 대화를 해보니까 그렇게 의지도 강하면서 선하다.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후천적 장애인의 장애 발생 이전 삶을 ‘정상적으로 살던 것’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장애인의 삶을 ‘비정상’으로 규정한 셈이다. 최 교수는 발레리나의 길을 걷던 2003년 스물넷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척수장애 판정을 받은 뒤 장애에 대한 사회의 인식을 바꾸는 일에 헌신해왔다.

민주당은 논란이 일자 영상을 내렸다. 이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약한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한 바 있다”며 “이런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앞서도 이 대표는 각종 문제적 발언으로 젠더 감수성 등 인권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여러차례 받은 바 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