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1966 1112020011557521966 02 0201001 6.0.21-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96549000 1579096568000 related

'12시간 조사' 가수 김건모 “하루 빨리 진실 밝혀지길”

글자크기

오전 10시께부터 오후 10시께 조사

"문제 제기와 다른 여러 자료 제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폭행 등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가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5일 오전 10시22분께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후 이날 오후 10시15분께 귀가시켰다.

조사를 받고 나온 김씨는 취재진에게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경찰에서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도 있다”며 “항상 좋은 일이 있다가 이런 일이 있어 굉장히 많이 떨린다”고 심경을 이야기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들과 다른 여러 사실이 있다”며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유흥업소에 출입한 것은 사실인가’라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대기 중이던 차에 타고 경찰서를 떠났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달 6일 김씨가 과거 룸살롱에서 일한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사흘 뒤 A씨는 강 변호사를 통해 김씨를 고소했다.

15일 김씨가 경찰 조사를 받던 시간대에 가세연은 유튜브 방송에서 “경찰이 김씨 차량을 압수수색해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록 포렌식을 거쳐 (A씨가 성폭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시점인) 2016년 당시의 동선을 완벽히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씨는 술집에 간 적도 없다고 하는 것 같은데, 포렌식을 하면 움직인 위도와 경도까지 모두 나온다”는 주장을 폈다. 가세연은 이어 “피해자 진술이 상당히 일관되고, 확인할 만한 정황이 있어서 (압수수색) 영장이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고소인 A씨를 8시간 동안 조사한 데 이어 이날 피고소인 김씨를 처음 소환했다. A씨는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맞서 김씨의 소속사인 건음기획은 A씨를 이달 초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