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1696 0722020011557521696 01 0101001 6.0.21-HOTFIX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094880000 1579095008000 related

청, 인권위에 '조국 청원' 이첩 공문…"실수로 보내"

글자크기

'독립 훼손' 지적에 "우린 우리 입장 있어"



[앵커]

청와대가 조국 전 장관의 가족이 인권 침해를 당했는지 조사를 해 달라는 국민청원을 인권위에 보낸 걸 두고 논란이 커졌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5일) 이첩 공문까지 보낸 건 실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인권위의 독립성을 훼손했단 비판에 대해선 "우린 우리의 입장이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장관과 가족에 대한 인권침해를 조사해달란 국민 청원입니다.

청와대는 그제 이 청원을 공문으로 국가인권위에 보냈다며, 인권위가 조사에 나설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강정수/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 (인권위는) 청원 내용이 인권 침해에 관한 사안으로 판단되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그런데 청와대는 협조공문으로 인권위에 이 청원 사실을 알리기만 한 게 아니라 청원 자체를 이첩하는 공문도 보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이 사실을 확인한 뒤 "발송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채 실수로 갔고, 그 사실을 확인해 폐기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인권위법상 익명 청원은 접수가 안 되는데도 청와대가 인권위를 압박하려 한 게 아닌지 의심합니다.

이렇게 인권위의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단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비판하는 입장이 있는 것이고, 우린 우리의 입장이 있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 일각에선 공문 발송 자체가 과했단 지적이 나왔습니다.

인권위의 성격상 조 전 장관 건을 조사하는 게 맞지 않단 겁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최재원 기자 , 박선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