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09694 0532020011557509694 04 0401001 6.0.21-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63129000 1579063236000

한미 외교장관 회담서 호르무즈 방위 한국 기여 논의

글자크기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노컷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한국도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에 동참할 것을 사실상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여러 사안을 고려해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팰로앨토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잇달아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요청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에 많은 경제적 지분이 걸린 나라들은 다 기여해야하는게 아니냐는 기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70%의 원유 수입을 (중동에) 의존하는 만큼 그런 뜻에서 한국도 관심을 가지고 기여해야하지 않느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한국의 기여를 요청한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강 장관은 "호르무즈 해양 안전은 우리로서도 중요한 부분"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미측 구상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어떤 나라가 참여하고 있는지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국가안보회의(NSC) 차원에서 논의가 계속될 것"이라며 "이 지역에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생각하고 이란과 갖고 있는 우리의 관계를 고려해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미측의 설명을 상세히 들었으며 이를 결정에 참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앞으로 우리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동참 요청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강경화 장관은 한반도 이슈와 관련해서는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과 관련된 여러 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나아갈 상황에 대해서, 대화의 동력을 어떻게 살려나갈지 전략적인 소통을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협력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큰 틀에서는 북미, 남북 대화가 같이 보완하면서 선순환의 과정을 겪으며 가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면서도 "특정 시점에서는 북미가 먼저 나갈 수도, 남북이 먼저 나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북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부분에서 동력을 살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남북 간에 중요한 합의가 있었고 그중에 제재가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과 예외인정을 받아 할 수 있는 사업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과 여러 의견을 나눴다고 회담 상황을 전했다.

한편, 강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모테기 대신과는 작년 연말 정상회담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면서 앞으로 외교당국간 각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만나 해결책을 모색하면서 양국관계가 진전된 모습을 꼭 보여주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