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01469 0232020011557501469 01 0104001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79048942000 1579048952000 강기정 부동산 매매허가제 2001151231 related

손학규 “文대통령, 조국·윤석열 등 국민 생각에서 동떨어져”

글자크기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혹평’…“한마디로 실망과 우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한마디로 실망과 우려였다”고 혹평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경제나 부동산, 남북관계, 대일외교, 조국사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인식은 국민 대부분의 생각에서 동떨어져 있다”며 “대통령의 인식이 자화자찬이거나 진영논리에 빠져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문 대통령이 이번 기자회견을 철학과 정책의 대전환을 밝히는 계기로 삼아달라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그러나 모든 분야에서 대통령의 인식이 전혀 바뀌지 않았고, 기존의 정책과 철학을 고집하겠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와 민생 분야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부정적 지표는 감소하고 긍정적 지표는 증가했다고 말했다”며 “이는 문 대통령이 통계지표에 대해 보고싶은 것만 보는 태도가 여전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은 최근 국론 분열의 핵심이었던 조국 전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해 상반된 태도 숨김없이 드러냈다”며 “대통령이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우리 국민들은 철학과 정책의 대전환을 바라지만 문 대통령은 하나도 바뀐 게 없다”며 “이제라도 민심을 제대로 읽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줘서 대한민국이 새롭게 전진할 수 있는 동력을 불어 넣어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