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5886 0782020011457495886 06 0602001 6.0.2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007281000 1579007346000 related

허경환, 하루 매출 7000만 원…하루아침에 빚만 30억 “동료에게 사기당했다”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허경환이 사기를 당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허경환이 출연해 개그맨과 사업가로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허경환은 “사업은 개그가 잘 안 돼서 시작했다. 몸을 만들어서 보여주면 환호했다. 그래서 다이어트 식품 사업을 하게 된 거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허경환은 하루 매출 7000만 원을 찍을 만큼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동업자에게 사기를 당해 20~30억의 빚이 생겼다. 동업자가 회삿돈으로 불법적인 일을 한 것. 이에 채권자들은 허경환에게 언론에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기도 했다.

허경환은 “당시엔 너무 힘들었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 하게 하는 것 같았다”라며 “그때 라디오를 진행할 때인데, 남들에게 조언해주면서 저는 빚쟁이의 전화를 받고 있었다”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집문서를 들고 은행으로 달리던 허경환은 현재의 공동대표와 회사 직원들 덕에 다시 일어섰다. 현재는 약 200억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