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5337 1092020011457495337 04 0401001 6.0.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03123000 1579003237000

日 대학교수, 배임 혐의로 아베 총리 검찰 고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비판에 휩싸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습니다.

가미와키 히로시 고베가쿠인대 교수 등 13명은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아베 총리를 배임 혐의로 오늘(14일) 도쿄지검에 고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가미와키 교수 등은 고발장에서 아베 총리가 2015∼2019년 벚꽃을 보는 모임 초청 대상자 규모 만 명을 준수해야 했음에도 후원회원, 여당 의원, 부인 아키에 여사 등의 이익을 꾀할 목적으로 대거 초청 대상자를 늘려 국가 재정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초청 대상자가 늘어나면서 행사 비용이 약 천 700만 엔(약 1억7천899만 원)인 예산보다 2천만∼3천700만엔(2억1천58만 원∼3억8천957만 원) 더 들었다고 봤습니다.

고발인들은 아베 총리가 5년간 일본 정부에 약 1억 5천만엔(약 15억7천934만원) 이상의 손해를 끼쳤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닛폰 TV를 중심으로 구성된 민영 방송사 네트워크 NNN은 전했습니다.

가미와키 교수는 오늘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두에 서서 법령을 지켜야 할 사람이 나라의 예산을 사유화하고 자신이나 정치단체의 이익을 위해 썼다면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공로가 있는 각계 인사를 초청해 격려하는 행사인데 이 행사에 아베 총리의 후원회원이나 반사회세력 등이 초청됐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습니다.

고발장을 접수한 도쿄지검이 수사에 나설지가 주목되는 가운데 최근 도쿄지검은 아베 정권에서 국토교통성 부대신 등을 역임하며 핵심 정책인 복합리조트 사업을 담당한 아키모토 쓰카사 중의원 의원을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도쿄지검이 현직 국회의원을 구속한 것은 10년 만의 일이라서 수사의 향방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