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4823 0102020011457494823 01 01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99535000 1578999665000 related

한국당, ‘비례○○당’ 불허한 선관위 사무총장 불러 항의

글자크기
서울신문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후 국회 본청 심재철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위해 방문한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부터)과 대화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비례자유한국당’과 같은 ‘비례○○당’ 명칭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허용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선관위 사무총장을 불러 항의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중앙선관위 박영수 사무총장을 국회 원내대표실로 불러 ‘비례○○’ 명칭 사용을 불허한 데 대해 “선관위가 예전에는 괜찮다고 하다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 된다고 하니 곧바로 불허 입장을 결정했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박 사무총장은 “우리는 엄정하게 했고, 내부에서 치열한 논쟁이 있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또 “준연동형 비례제의 문제점을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고, 박 사무총장이 “그럴 가능성은 예상했다”고 답하자 “알고 있었으면 문제가 된다고 경고하지 그랬냐”고 따져 물었다.

박 사무총장이 이 같은 문제 제기에는 침묵했다고 심재철 원내대표는 전했다.
서울신문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비례자유한국당 등 ‘비례○○당’ 정당 명칭 허용 여부를 논의하는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심재철 원내대표는 4·15 총선부터 선거 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진 것과 관련해 교내에서 선거운동을 금지하는 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교내 선거운동 방지 관련 입법을 해서 학교 현장이 더는 정치판이 되지 않도록 할 테니 관련 자료를 달라”고 박 사무총장에게 요구했다.

박 사무총장도 “그러면 안 된다”고 심재철 원내대표의 지적에 동감하면서 법안의 형태로 만들어 제출하겠다고 답했다고 심재철 원내대표가 전했다.

선관위는 지난 10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정당 대표 등에게 공문을 통해 선거연령 하향에 따른 입법 보완 논의를 촉구한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