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4349 0102020011457494349 04 04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96152000 1579032487000

“여성은 美대통령 못 돼”… 샌더스 발언 파문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경쟁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에게 과거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말했던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미 정치권 내 만연한 여성 대통령 후보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드러났다는 분석과 함께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첫 경선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CNN은 13일(현지시간) 샌더스 의원이 2018년 12월 워싱턴DC에 있는 워런 의원 자택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워런이 “여성 유권자의 폭넓은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등의 논리를 내세우자 샌더스가 ‘여성 대통령 불가론’으로 반박했다는 것이다. CNN은 해당 발언을 워런 의원의 측근 4명에게 확인했는데 이 중 한 명은 “샌더스가 민주당원들 사이에서 성별 등 정체성에 기반한 정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현실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보도 후 샌더스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부인했지만, 워런 의원은 성명을 통해 발언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워런 의원은 당시 대선에 대해 샌더스와 2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며 “나는 여성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는 동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워런 의원은 “사적인 자리에서 나온 얘기를 더는 말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파장은 커지는 모습이다. 두 사람은 진보 진영 내 분열을 일으키지 않기 위해 서로에 대한 공격을 자제하는 무언의 ‘불가침조약’을 지켜 왔지만, 최근 캠프 간 갈등이 증폭돼 왔다. 워런 의원은 샌더스 측 캠프가 자신의 득표력이 고학력 유권자 등에 한정돼 있다는 식의 메시지 전략을 세웠다며 불쾌해한 바 있다.

샌더스 의원의 발언을 두고 민주당 내에서 여성 대통령 후보에 대한 회의론이 팽배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나온다. 인기몰이를 했던 여성이자 흑인인 카멀라 해리스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도 현실의 벽을 실감하며 지난해 12월 초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했다. 워런 의원도 지난해 하반기에 여론조사 1위를 기록했지만, 최근에는 상승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이날 흑인인 코리 부커 의원이 경선 포기 의사를 밝히는 등 이번 민주당 경선에서는 유색인종 후보들도 큰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샌더스 의원·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등 백인 남성 간 3파전으로 당내 경선이 압축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제기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