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3981 1112020011457493981 04 0402002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94331000 1578994344000

中 버스정류장 앞 도로 '푹' 내려앉아...최소 6명 사망

글자크기

지면 내려앉으면서 버스와 시민 추락

사망자 신원확인 중...부상자 16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칭하이성에 있는 한 버스 정류장 부근 도로가 갑자기 내려앉으면서 버스를 타려던 시민과 승객 등 20여명이 숨지거나 다치고 실종됐다.

14일(현지시간)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36분께 칭하이성 시닝시의 한 도로가 돌연 내려앉았다. 폐쇄회로(CC) 카메라에 담긴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혼잡한 퇴근 시간대 버스 1대가 정류장에 멈춰서고, 버스를 타고내리려는 사람들로 버스 주변이 붐볐다.

그러던 중 갑자기 지면이 꺼지면서 버스 앞부분이 기우뚱 땅속으로 기울고, 버스를 타려고 도로에 있던 사람들도 함께 땅속으로 떨어졌다. 이때 가로등이 구덩이로 넘어지면서 연기와 함께 불꽃이 일었고, 땅속 수도관이 파열돼 물이 쏟아지기도 했다.

시닝시 당국은 기자회견을 통해 14일 오전 9시30분 기준 실종자 10명 가운데 6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면서, 이들에 대한 신원 확인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구조와 수색작업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상자도 16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대체로 이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