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9270 0562020011457489270 08 0801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85305000 1578985322000

PC 5대 중 1대는 윈도7인데… 기술지원 종료 “계속 쓰면 위험”

글자크기

MS, 오늘(14일)부터 윈도7에 대한 모든 기술지원 끊는다 / 계속 사용 시 바이러스, 악성코드, 해킹 등에 취약 / 정부, 제2의 워너크라이 사태 막기 위해 종합상황실 운영 중

세계일보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 PC 운영체제(OS) ‘윈도(Window)7’에 대한 모든 기술지원을 종료했다. 이날부터 윈도7이 깔린 PC는 바이러스 및 악성코드 감염, 해커의 공격 등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MS는 2009년 10월22일 출시한 윈도7의 기술지원을 약 10년 만에 끝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발견될 때마다 제공해온 윈도 보안 업데이트 등도 종료된다. MS는 14일(한국시간 15일 새벽) 윈도7에 대한 마지막 보안 패치를 배포한다.

PC 사용자들은 앞으로도 윈도7을 사용할 수는 있지만, 새로 발견되는 보안 취약점에 대해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된다. 때문에 개인정보 유출, 바이러스·악성코드 감염 등 보안 위험에 노출될 수도 있다.

특히 업계에 따르면 OS로 인한 보안 문제는 개별 PC의 피해로 그치지 않고 인터넷망 전체에 심각한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정부와 기업 등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세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한편, 2017년 5월 랜섬웨어인 워너크라이가 기술 지원이 종료된 윈도 XP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던 PC의 취약점을 파고들며 빠르게 유포된 바 있다. 당시 15일 만에 전 세계 150개국에서 약 30만대에 이르는 PC가 피해를 봤다.

특히 우리나라는 PC 5대 가운데 1대꼴로 윈도7이 탑재돼 있에 문제의 심각성은 더욱 크다. 윈도 7를 사용 중인 경우, 서둘러 윈도 10 등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OS로 교체해야 한다.

이에 정부는 윈도7를 악용한 악성코드 출현 시, 맞춤형 전용 백신을 개발하고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부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윈도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실치해 운영 중에 있다.

한편, 최근 윈도7을 윈도10으로 교체하려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온라인 상에 ‘불법판매’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업계 관계자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온라인 상에 덜컥 구입했다간 불법 라이선스 이용으로 법적 처벌을 받거나 보안지원 미흡으로 해킹 피해 등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MS ‘윈도10 프로’ 공식 판매가는 32만4600원이며, 가정용 ‘윈도10 홈’은 20만8000원이다.

그러나 국내 오픈마켓·소셜커머스 등을 중심으로 윈도10이 정품 가격의 1~10% 수준인 초저가에 판매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에 MS 측은 “터무니 없이 낮은 가격은 일단 ‘불법유통’부터 의심해 봐야 한다”면서 “불법 유통 제품은 정식 업데이트 지원을 받지 못해 보안에 취약하며 언제든지 라이선스가 차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