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8874 1082020011457488874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84593000 1578984718000 related

'밥은 먹고 다니냐' 전보람 "父 전영록, 연락 안 해…아픈 엄마 걱정" [엑's PI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배우 전보람이 아버지 전영록과 연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전보람과 그의 어머니인 배우 이미영이 출연했다.

이날 전보람은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해 엄마와 떨어져 살았다고 털어놓았다. 전영록과 8년 넘게 같이 살았다고 말하자 김수미는 "아빠하고 있다가 왜 엄마한테 오고 싶었냐"고 물었다. 이에 전보람은 "난 어리니까 잘 몰랐는데 그때는 그게 맞는 거라고 하더라. 그런데 느낌상 엄마가 힘들어 보여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김수미가 "어떨 때 엄마가 제일 보고 싶었냐"고 묻자 전보람은 "밥 먹을 때 엄마가 그리웠다. 새엄마도 잘해줬지만 엄마가 해주는 것과 아무래도 다르지 않느냐"면서 "아빠가 가정이 있으니 연락하는 게 쉽지 않다. 엄마는 우리 밖에 없어서 엄마에게 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연락 안 하는 것도 다 이해한다. 내가 잘한 것도 없다"며 "아빠에게 아이가 둘 있다.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도 다 컸고, 아빠 인생이니까. 난 아픈 엄마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정수는 "엄마가 유독 걱정되는 때가 언제냐"고 묻자 전보람은 "엄마가 힘들었을 때 같이 있지 못한 것"이라며 "내가 힘들 때도 엄마에게 폐가 될까봐 연락을 다 끊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전보람은 "엄마가 아파도 병원에 가지 않는다"면서 옛날에 이미영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과거를 밝혔다. 김수미는 전보람을 향해 "사람이 한 번 상처를 받으면 망가진다. 네가 엄마를 잘 챙겨줘라"라고 조언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