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8466 0032020011457488466 08 08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1491830 false true false false 1578984110000 1578984336000

미 정부 vs 애플, 총격범 아이폰 잠금해제 놓고 설전(종합)

글자크기

법무장관 "애플 실질적 도움 안 줘"…애플 "모든 정보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법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범인의 휴대폰 잠금 해제 등에 애플이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은 것으로 비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美해군 총기난사 조사결과 발표하는 법무장관
(워싱턴 EPA=연합뉴스) 윌리엄 바(가운데) 미국 법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6일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사우디아라비아 군 장교 출신 훈련생이 벌인 총기난사 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leekm@yna.co.kr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날 펜서콜라 기지의 총격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면서 애플에 당시 총격범이 사용한 아이폰 2대의 잠금을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바 장관은 "우리는 (애플에) 총격범의 아이폰을 (잠금) 해제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며 "지금까지 애플은 어떤 실질적인 도움도 우리에게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CNBC는 "바 장관의 발언은 '백도어'(인증 절차 없이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보안상 허점)를 만들어야 하는지를 두고 장차 있을 정부와 정보기술(IT) 기업 간 충돌을 예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주 애플에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낸 바 있다.

바 장관은 "이런 상황은 수사관들이 법원 명령을 받으면 디지털 증거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완벽하게 설명해준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애플과 다른 IT 기업들에 우리가 미국인들의 생명을 더 잘 지키고 미래의 공격을 방지할 해법을 찾도록 도와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성명을 내고 이런 법무부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성명에서 총격범의 애플 계정, 아이클라우드 백업(복제된 자료), 거래 정보 등 자사가 가진 모든 정보를 조사관들에게 전달했다고 반박했다.

또 지난 6일 FBI의 추가 협조 요청을 받고서야 두번째 아이폰의 존재와 FBI가 아이폰에 접근할 수 없다는 내용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애플은 아이폰의 잠금 해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는 바 장관의 핵심 주장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애플은 2016년에도 비슷한 문제로 FBI와 충돌한 바 있다. 당시 법무부는 14명의 생명을 앗아간 샌버다니노 총기 난사 범인의 아이폰에 접근하도록 해달라며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FBI나 각국 정부의 정보·수사 기관들은 테러리즘 같은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사적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런 보안 기술이 범죄자들에게 도피처가 된다는 것이다.

반면 애플은 기기 한 대의 보안을 뚫을 경우 애플의 모든 제품 보안이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수사기관을 위해 예외적으로 만든 백도어가 해커나 범죄자들에게 악용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