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7358 0032020011457487358 06 06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82532000 1578982540000 related

반환점 돈 '간택' 진세연 "매번 다음회 궁금…끝까지 봐주세요"

글자크기
연합뉴스

시선 사로잡는 진세연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진세연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4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작가님의 멋진 글과 감독님의 화려한 연출, 배우들의 호흡이 정말 잘 살아서 열심히 하는 만큼 입소문이 나는 것 같아요."

TV조선 '간택-여인들의 전쟁'의 주연 배우 진세연(26)은 14일 광화문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 상승세 비결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지난달 방송을 시작한 이 드라마는 왕이 결혼할 왕비를 고르는 '간택'이라는 소재를 궁중 서바이벌로 풀어낸 퓨전 사극이다.

간택을 두고 안동 김씨, 풍양 조씨 등 가문의 싸움과 가족의 복수, 권력을 향한 욕망 등이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입소문을 탔다.

첫 방송 시청률은 2.6%(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했으나 가장 최근 방송된 8회는 4.1%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인다.

진세연은 '간택'에서 쌍둥이 자매 강은기·은보 1인 2역을 맡았다. "은기인 척하는 은보 연기하기가 굉장히 어려워 감독님과 50%씩 만들어가고 있다"던 그는 "(여장부다운) 은보 같은 성격을 좋아한다. 나와 정반대라 정말 즐겁게, 신나게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드라마는 매회 긴장감을 늦츨 수 없다"면서 "'다음 회는 그래서 어떻게 되는 거야' 하고 궁금해지는 엔딩이 매번 나온다. 끝까지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인기리에 방송 중인 '간택-여인들의 전쟁'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에서 출연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언, 도상우, 김민규, 진세연, 이열음, 이화겸. 2020.1.14 jin90@yna.co.kr



TV조선이란 채널과 사극이란 장르 특성상 중장년층 시청자가 많을 것 같은데도 진세연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생각보다 어린 친구들이 많이 보는 것 같다. 제가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그렇게 많이 늘지 않는 작품들을 했었는데 ('간택'은) 조금씩 늘고 있더라. 어린 친구들이 봐주는구나 싶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앞으로 관전 포인트에 대해선 "은보와 이경 간 오해가 풀린다. 앞으로는 멜로가 많이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경 역을 맡은 김민규(26) 또한 "간택이 된 후에도 여인들의 전쟁이 계속된다. 다방면으로 여러 사람과 싸우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