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4868 0032020011457484868 07 07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79013000 1578979020000

'사회생활' 이수근 "다른 육아 프로와 차별화…배울게 많다"

글자크기

유치원생들 사회생활 조명…tvN 오늘밤 11시 첫방송

연합뉴스

(왼쪽부터) 소이현, 이수근, 홍진경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우리가 했던 첫 사회생활은 언제였을까. 가족의 품을 떠나 타인과 함께 생활하기 시작한 유치원 때가 아닐까.

tvN은 새로운 친구들과 생애 첫 사회생활을 하려고 모인 어린이 10명을 관찰하는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을 14일 밤 11시 선보인다.

MC로는 개그맨 이수근, 배우 소이현, 방송인 홍진경이 나서고 패널로 김경일 아주대 심리학과 교수, 서천석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참여해 아이들의 말과 행동을 분석하며 어른들의 사회생활에 대입해본다.

이수근은 이날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아이들 모습을 보면서 어른들도 배워야 할 게 많더라"며 "웃을 일도, 눈물 흘릴 일도 많은 프로그램이라 다른 육아 프로그램과는 차별화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패널이 있어 궁금한 게 즉석에서 해결되는 것도 우리 프로그램의 장점"이라며 "아이들의 행동만 봐도 아이의 성향과 지도 방법이 다 나오더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아이들이 하는 표현에 계속 놀라게 된다. 소수 인원에도 모든 게 다 있다. 조직이 구성되고, 조직 내 들어가려고 하다가 함께하지 못해 우는 친구도 있고 그렇다"며 "아이 재우고 부모님들께서 보시면 좋은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이현은 "내 아이도 유치원을 보내기 시작해서 두근두근하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보게 된다"며 "회사생활만이 사회생활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이들이 화해하는 방법 같은 건 어른들도 배워야겠더라"고 공감했다.

홍진경도 "우리가 아는 아이들의 모습이 다가 아니더라"며 "서스펜스, 액션, 드라마, '막장', 로맨스가 다 있다. 아이들이 우리 생각보다 훨씬 힘겹고 치열한 삶을 살고 있으니 더 격려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