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2696 0672020011457482696 03 0305001 6.0.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8973039000 1578973096000 related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글자크기

기업 10곳 중 7곳 "설 경기상황 지난해 보다 나빠"

경총, 기업 509곳 대상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실시…설 휴무 평균 일수는 4일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병일 기자 = 기업 10곳 중 4곳이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설 경기상황이 지난해에 비해 더 악화됐다고 인식하는 기업도 10곳 중 7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은 전체 응답 기업 중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p) 감소했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올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 비중은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2019년 59.6%에서 올해 55.2% 줄어든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은 지난해와 동일한 71.8%로 나타났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는 기업이 늘어난 것은 올해 설 전 경기가 지난해보다 좋지 않다고 느끼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올해 설 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고,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이는 올해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과 0.9일 줄어 들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