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33756 0042020011157433756 01 0101001 6.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8747014000 1578748332000 北 제재와 핵시설 협상 2001121731 related

北 "북미 정상, 친분으로 대화 안 해...南, 중재자 미련 버려라"

글자크기

정의용 실장, 비핵화 대화 재개 긍정 움직임 소개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에 대한 메시지 전달 부탁"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 중재 역할로 해석

北 하루 만에 입장 발표…靑 중재역 기대 '무색'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청와대가 대신 전해줬다며 중재 역할을 공식화한지 하루 만에 북한이 첫 입장을 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는 남측 중재 없이 직접 받았다면서 정상 간의 친분을 바탕으로 대화에 복귀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고, 청와대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악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귀국하자마자 비핵화 대화 재개에 긍정적인 움직임을 소개했습니다.

[정의용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어제) :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께 (생일 축하 메시지를) 꼭 좀 전달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하셨고, 제가 알기로는 아마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그런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난 8일이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하는 역할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북미 비핵화 대화는 물론 남북 간의 소통도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 정의용 실장의 언급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가동을 위한 중재 역할로도 해석됐습니다.

그렇지만 북한이 내놓은 첫 입장은 이런 전망을 무색하게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는 북미 사이의 특별한 연락통로를 통해 친서로 직접 전달받았다, 남한 당국은 북미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려는 미련을 갖지 말아라.

미국이 북한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긍하지 않으면 대화에 복귀할 생각은 없다는 겁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낸 사실과 북미 정상끼리의 친분은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대화 재개를 원한다면 일부 제재 완화를 논의했던 하노이 회담 이상의 수준을 제시하라고 미국을 향해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반면 우리 정부 역할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지난해 북미 대화만을 앞세운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며 올해 남북 관계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의 구상도 호흡 조절이 필요해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7일 신년사) : 국제적인 해결이 필요하지만, 남북 사이의 협력으로 할 수 있는 일들도 있습니다. 남과 북이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함께 논의할 것을 제안합니다.]

청와대는 북한의 이번 성명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일단 북미가 정상끼리 친서를 교환하는 국면이기 때문에 지금은 대화의 진척 상황을 지켜볼 때라는 판단입니다.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