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118060 0242019122657118060 01 0102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3456829 false true false false 1577323633000 1577323650000 related

고민정 “지소미아 유보시한, 계속 트여 있지는 않아”

글자크기

고민정 靑대변인, 26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서 발언

“한·일 정상회담 자체가 굉장히 큰 의미…희망의 불씨 될것”

“시진핑 방일 확정 발표한 日…파악 필요한 부분”

이데일리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유보와 관련해 “시한 없이 막무가내로 계속 트여져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어떤 시한을 정확하게 날짜를 박아 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이처럼 말했다.

고 대변인은 앞서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 정상회담에 대해 “한·일 정상이 직접 만났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큰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그 만남 자체가 양국간 관계 개선에 있어서 희망의 불씨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일간 대화 테이블이 별도로 개설되는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다. 고 대변인은 “논의를 해봐야 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어느 급으로 어느 단위에서 테이블을 만들어야되는지 실무 차원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문희상 안’이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의 입장은 피해자 분들의 동의가 분명히 있어야 한다는 점은 여전히 동일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중 관계도 더욱 잘 풀릴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고 대변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며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서도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이라든지 한·중 FTA에 대해서 아주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소개했다.

한편 시 주석의 방일 일정을 일본 측이 확정 발표한 것에 대해서 고 대변인은 “통상 정상간 회담은 그 바로 직전에 공식화하기 마련”이라며 “일본이 그것을 확정했다고 발표를 했는지 여부가 조금 궁금하다. 파악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