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097475 0362019122457097475 03 0304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53456829 false false false false 1577182500000 1577184044000 related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 “RCEP 조속 발효” 공동성명

글자크기
중국 청두서 개최… 한국선 박용만 상의 회장 등 150여명 참가

한·중·일 3개국 기업인들이 자유무역과 경제통합 협력을 지지하고 신산업 협력 강화에 뜻을 모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일본 게이단렌(經團連),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공동으로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에서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은 지정학적 갈등이나 보호주의 위기 속에서 역내 협력 관계를 복원하고, 글로벌 현안에도 함께 목소리를 내는 뜻깊은 자리"라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조속히 발효될 수 있게 3국 경제인들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박 회장과 고가 노부유키(古賀信行) 게이단렌 의장, 가오옌(高燕) CCPIT 회장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하고 각국 정상에게 전달했다. 공동성명서는 자유무역 수호와 내년 RCEP의 최종 타결,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조속 타결을 위한 한일중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올해로 7회째인 이번 서밋은 3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6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김종현 LG화학 사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강희석 이마트 사장, 이민석 한화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게이단렌과 미쓰비시상사, 미즈호파이낸셜그룹 등의 관계자 150여명이, 중국 측에서는 CCPIT와 중국수출입은행, 칭화유니그룹, 동방항공그룹 등의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참석해 3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