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42361 0672019121756942361 03 0306001 6.0.21-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547815000 1576548018000 related

용산구 옛 국제빌딩 5구역, 39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글자크기

국제빌딩 5구역 관리처분계획인가, 13일자 구보 게재

국제빌딩 주변 개발 사실상 마무리 단계

아파트, 전용면적 84~122㎡ 110가구 중 90가구 일반분양

국제빌딩 4구역(해링턴스퀘어)과 연계해 대규모 공원

아시아투데이

국제빌딩 5구역 위치도/제공=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지숙 기자 = 서울 용산역 전면에 위치한 옛 국제빌딩(현 LS용산타워) 주변 개발 마지막 구역인 5구역에 39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이로써 용산역 주변 개발(1~5구역)사업이 막바지에 접어들게 됐다.

용산구는 17일 최근 구보에 ‘국제빌딩주변 제5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관리처분계획인가’ 고시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용산역 주변 개발 구역은 현재 아모레퍼시픽 본사(1구역)와 LS용산타워(2구역), 센트레빌 아스테리움(3구역)이 들어섰고 4구역인 용산 센트럴파크 해링턴스퀘어는 내년 8월 입주를 예정하고 있다. 여기에 5구역에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 남은 공간을 채우게 된다.

정비구역 위치는 한강로2가 210-1번지 일대 6106.4㎡다. 국제빌딩주변 제5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조합(조합장 정호진)은 이곳 노후 건물을 철거해 39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를 세운다. 건폐율은 37.65%, 용적률은 890%다.

건물 1~6층은 판매시설(1만2824㎡), 7~8층은 사무소(3419㎡), 9~15층은 오피스텔(77실, 1만828㎡), 18~39층은 아파트(110가구, 2만7071㎡) 용도로 쓴다. 이 중 아파트(주택)는 84~122㎡ 면적으로 토지등 소유자를 제하고 90가구 일반분양을 한다. 임대 물량은 없다.

정비기반시설로는 도로(410.2㎡), 공원(1674.1㎡), 연결녹지(411.9㎡)가 있다. 특히 국제빌딩 4구역(해링턴스퀘어)과 연계해 주상복합 인근에 용산역~용산공원을 잇는 대규모 공원(용산파크웨이, 1만7615㎡)이 조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국제빌딩 5구역 투시도/제공=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에 주민 이주, 하반기에는 철거 및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라며 “사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빌딩 5구역은 지난 2006년 처음 정비구역 지정이 됐다. 2016년 사업시행인가 이후 관리처분인가까지 3년여가 걸렸다. 지난해에는 호반건설이 5구역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중단 없는 지역 개발을 위해 구가 앞장서고 있다”며 “개발 과정에서 구민이 소외받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