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6225 0132019121656936225 06 0602001 6.0.26-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507945000 1576533335000 related

‘VIP’ 장나라, 이상윤과 본격 대립 “이혼 NO, 같이 지옥 갈 것” [콕TV]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VIP’ 장나라가 자신을 배신하고 표예진을 선택한 이상윤에게 ‘지옥’을 선사하기 위해 본격 행보에 나섰다. 박지영에게 든든한 ‘회장의 사람’이 될 것을 약속하고 이상윤과 반대편에 선 것. “같이 지옥가자”던 그의 사이다는 회사에서도 대립으로 이어졌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는 프레스티지 팀 신설과 ‘하씨 집안’ 사람이 된 온유리(표예진 분)가 과장으로 승진하게 된 가운데, 성운백화점 회장 하태영(박지영 분)에게 성공을 보장하며 자신의 손을 내민 나정선(장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자신에게 전달된 의문의 문자 ‘당신 팀에 당신 남편의 여자가 있어요’를 보낸 이가 온유리라는 것을 알게 된 나정선은 분노했다. 온유리를 찾아간 나정선은 “네가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분노를 고스란히 드러냈고, 뺨을 쳤다. 자신을 말리려는 박성준(이상윤 분)에게 역시 똑같이 뺨을 때렸다. 두 사람에게 VIP 전담팀을 떠나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세상은 나정선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부사장은 VIP 전담팀 내에 프레스티지 팀을 신설했고, 이제는 ‘하유리’가 된 온유리에게 프레스티지 팀 담당 과장 자리를 내줬다. VIP전담팀 내에는 찬바람이 일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 뒤, 함께 외근을 나가게 된 나정선과 온유리. 나정선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온유리는 레스토랑 옥상을 둘러보는 나정선을 따라섰고, 고장 난 옥상 문을 닫은 뒤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이야기를 들을 수 밖에 없게 된 나정선에게 온유리는 “엄마 아픈 뒤 죽고 싶을때가 많았다. 엄마 때문에 살긴 했지만, 어떨 때는 나만 생각하고 죽고 싶었다. 팀장님을 만난 뒤 의미가 생겼다. 변명이 안되겠지만 그래서 그랬다”고 불륜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나 온유리의 변명은 나정선을 흔들 수 없었다. 나정선은 “그런 데서 의미 찾지 마. 그런 거 어처구니없이 쉽게 무너지거든. 언제 또 박성준한테 너 같은 애가 나타날지 모르니까”라며 쏘아붙였다. 하필 비가 쏟아졌고, 문이 고장난 탓에 두 사람 다 비를 피할 수도 없는 상황에 놓였다.

급하게 바깥에서 옥상 문을 열어준 박성준은 나정선과 온유리 사이에서 선뜻 누구에게도 다가가지 못하다가 온유리를 향해 발을 옮기려는 듯 했다. 그 사이 마상우(신재하 분)가 나정선을 먼저 챙겼다. 박성준을 막아선 뒤 온유리를 챙긴 차진호는 이후 박성준에게 “사람이 할 짓이냐”며 박성준을 타박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박성준의 마음을 확인한 나정선은 더욱 흑화했다. 하태영(박지영 분)에게 직접 찾아가, 자신이 준비한 기획안을 건넸다. 나정선-박성준 부부의 상황을 알고 있는 하태영은 나정선의 마음을 떠봤고, 나정선은 “사장님께 내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결국 하태영과 나정선은 손을 잡았고, 백화점 회장의 사람이 돼 VIP 전담팀장으로 승진한 나정선과 부회장의 사람으로 이사까지 된 박성준, 그리고 신설팀 과장이 된 온유리가 TF팀 속 총성 없는 전쟁을 시작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VIP’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