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4458 0292019121656934458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507920000 1576507980000 related

'더 짠내투어' 박명수, 가성비 음식 총정리 "비싼 음식보다 길거리 음식이 더 생각나"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더 짠내투어'가 연말특집으로 가성비 음식 베스트를 뽑았다.

16일에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연말특집으로 꾸며져 그동안의 여행을 정리했다.

이날 가성비 음식 베스트를 뽑았다. 가성비 식당 2위는 도삭면이었다. 과거 김준호는 "여기가 미녀가 만들어준다는 도삭면 집이 있다"라고 소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미녀는 사람이 아니라 기계였다. 이에 규현과 샘 해밍턴은 큰 실망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본 한혜진은 "나도 저기 한 번 가보고 싶었다. 너무 맛있어 보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가성비 식당 1위는 청두의 촨촨샹이었다. 박명수는 "촨촨샹 기억난다. 정말 많이 먹었다"라고 회상했다. 촨촨샹은 꼬치 한 개당 100원하는 맛집이었다. 박명수는 "먹는 재미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먹고 꼬치를 버리는 재미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추천 가성비 음식으로 방콕의 보트 누들을 뽑았다. 한혜지은 "가심비 미션 실패해서 간 곳인데 그릇을 쌓아놓고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진은 "타이난 갔을 때 먹었던 단빙이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 역시 공감하며 "정말 맛있었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비싼 음식보다 거리 음식들이 더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 더 짠내투어'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